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국민과 함께하는 해양경찰로 거듭나겠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해양경찰로 거듭나겠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해양경찰로 거듭나겠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해양경찰로 거듭나겠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해양경찰로 거듭나겠습니다.

국민과 함께하는 해양경찰로 거듭나겠습니다.

맑음맑음

13

풍향/풍속/파고

북동 5~9m/s 파고 0.5~1

공지사항

채용정보

보도자료

2019.12. 05

남해지방해양경찰청, 제29회 과학수사 포럼 개최
남해지방해양경찰청, 제29회 과학수사 포럼 개최 - 16개 기관 200여명 민ㆍ관ㆍ군 전문가 한 자리에 -남해지방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5일 부산시 남구 대연동 부경대학교 동원장보고관 리더십홀에서 남해지방해양경찰청 주최 과학수사 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2007년 3월 발족 이후 29회를 맞이한 과학수사포럼은 매년 상ㆍ하반기 2회에 걸쳐 학계와 군ㆍ경 등 각계각층의 전문가가 모여 연구 결과와 전문 지식을 발표하고 토론하는 공유의 장으로 자리매김 해왔다. 총 2부에 걸쳐 진행된 이번 포럼엔 서해?중부지방해양경찰청과 해양경찰교육원, 부산ㆍ울산ㆍ경남경찰청, 육군 53사단, 공군교육사령부, 해군헌병단, 부산과학수사연구소, 가스ㆍ전기안전공사, 테크노파크, 부경대ㆍ한국해양대ㆍ신라대ㆍ영산대ㆍ동서대학교, 법의학연구소, 부산대병원 등 16개 기관 200여명의 민?관 전문가가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1부에선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부산과학수사연구소, 부산경찰청, 부산 강서소방서, 경남경찰청 등에서 화재, 변사현장 등 4건의 연구 과제를 발표하고 관련 기법을 공유하는 토론의 장이 마련됐다. 이어 남해지방해양경찰청 측에서 발제자로 나선 2부 행사에선 해양과학수사로 밝혀낸 광안대교 선박충돌 사건과 함께 경찰청ㆍ부산과학수사연구소가 화재ㆍ모발감정ㆍ혈흔형태 등 범죄현장에서 습득한 자료가 집중적으로 다뤄졌다. 남해해경청 관계자는“과학수사 역량을 강화하는 것은 실체적 진실의 규명과도 직결되는 중요한 과제”라면서“앞으로도 정기적인 회의 개최를 통해 현장의 다양한 지식과 기법을 공유함으로써 과학수사 발전의 토대를 마련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 보도자료 더보기

고시공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