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인메뉴 바로가기 본문으로 바로가기

바다를 지키는 든든한 파수꾼

군산해양경찰서

HOME

글자크기 확대 글자크기 원래대로 글자크기 축소 프린트

HOME


181228 2018년 군산 앞바다에서 발생한 해양사고 170건 상세보기 표 - 제목, 작성자, 등록일, 담당부서, 전화번호, 내용, 첨부파일로 구성
181228 2018년 군산 앞바다에서 발생한 해양사고 170건
작성자 노상규 등록일 2018.12.28
담당부서 전화번호

올 군산 바다 해양사고 170건 발생, 사고 감소 전환점 되나



올 한해 군산해경 관내(새만금 가력도 배수갑수 ~ 충남 서천군 장항읍 원수리를 이은 서쪽 해상)에서 발생한 해양사고는 모두 170척(722명)으로 지난해(170건, 917명)와 같은 사고건수를 기록했다.

시기적으로는 선박 교통량이 많아지는 6월부터 9월까지가 사고가 제일 많았고 해역별로는 고군산군도 인근 해상에서 사고발생률이 높았다. 

선종별 분석에서는 어선(73건) 사고가 가장 많았고, 레저보트 50건(’17년 53건), 낚시어선 10건, 화물선 10건, 예ㆍ부선 8건, 기타 순으로 나타났다.  

사진  

사고 원인으로는 ▲ 스크루(screw)ㆍ방향키 손상 48건 ▲ 선박 내 장비고장(엔진, 발전기 등) 31건 ▲ 운항저해(배터리 방전, 스크루 그물 감김, 연료 부족) 23건 ▲ 좌초ㆍ좌주 11건 ▲ 충돌 10건 ▲ 침수ㆍ침몰 10건 ▲ 전복 6건 ▲ 화재 5건 등이다.

선박사고로 발생한 인명피해는 올 초 1월 16일 오전6시께 어청도 서쪽 101km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29t급 어선에서 추락해 사망한 김씨(55)를 포함해 모두 16명(사망 1명, 실종 3명, 부상 12명)이 발생했지만 ’16년 22명과 ’17년 19명에 비해 감소세를 이어가고 있다.


사진 

하지만 어선 조업 중 그물을 올리거나 내리는 작업에서 여전히 인명피해가 많은 것으로 조사돼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군산해경은 올해 신속한 대응과 전문성 갖춘 구조 활동을 목표로 모든 역량을 해양사고 예방과 대응에 집중했다.

이로 인해 올 7월에 발생했던 어선 전복사고에서 승선원 5명 가운데 4명을 극적으로 구조하고, 9월 한ㆍ중 어업협정 해상에서 화재가 발생한 중국어선에서 승선원 총 8명을 완벽하게 구조하기도 했다.

이러한 노력으로 최근 5년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는 해양사고를 주춤하게 만들었고, 올 해를 전환점으로 2019년에는 해양사고를 감소세로 전환한다는 방침이다.


사진 

특히, 2012년부터 단 한 번도 감소하지 않았던 레저보트 관련사고가 올 해 처음으로 감소(’16년 32건 ‘17년 52건 ’18년 50건)하면서 ‘레저안전 확산 정책’이 현장에서 효과를 내고 있다고 해경은 평가했다.

박종묵 군산해양경찰서장은 “매년 해양사고를 분석해보면 선박 관리자와 운항 책임자가 안전항해에 관심을 갖고 충분한 주의를 기울이면 발생하지 않았을 사고가 70% 이상으로 조사된다.”며 “기상악화와 천재지변이 아닌 인재(人災)로 인해 발생한 사고는 노력으로 충분히 줄일 수 있어 2019년에는 바다가족과 안전공감대를 넓히고 증가하는 레저보트 사고를 줄여나가는데 더욱 노력할 방침이다.”고 말했다.


첨부파일

콘텐츠 만족도 조사

페이지에서 제공하는 정보에 대하여 어느 정도 만족하셨습니까?

만족도 조사